google-site-verification: googlef9ff92ce599bb7b1.html 구글 카카오2 카카오 네이버

 

안녕하세요. 달빛의 꽃입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12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2로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등급전망도 안정적으로 이어갔습니다.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에도 한국의 경제적 피해가 제한적일것이라며 등급 유지 배경을 설명하였습니다.

무디스는 유사등급 국가 대비 코로나19로 인한 한둗의 경제적 피해는 제한되고 정부 재정과 부채상황 크데 약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였습니다.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였듯 한국은 강한 거버넌스와 충격에 대한 효과적인 거시경제, 재정 통화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견조한 성장 잠재력과 항한 재정 부채지표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가운데 한국도 수출 지향적 제조업 국가인 만큼 소비와 투자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고령화와 북한돠의 지정학적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고 지적하였습니다.

무디스는 장기적으로는 고령화가 성장을 제약하고 정부 부채 부담을 증가시킬적이라며 북한과의 평화정착을 위한 진전이 부족한 상황에서 지정학적 위험이 여전히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 무디스의 국가신용등급돠 전망 유지 결정은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 여건 악화에도 한국경제에 대한 대외신인도를 재확인한 것이라고 평가하였습니다.

 무디스는 2015년 12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3번째로 높은 Aa2 올린뒤 3년 넘게 유지해왔으며 

한국과 등급이 같은 국가는 프랑스 ,아부다비,영국 등이 있습니다.

또다은 국제 신용평가사인 피치는 한국 신용등급을 AA로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AA로 보고있습니다.

 

 

  1. BlogIcon 시골아빠 2020.05.13 10:26 신고

    다행이네요~ 이번 정부들어 가장 잘한일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