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site-verification: googlef9ff92ce599bb7b1.html 구글 카카오2 카카오 네이버

 

 

어도비 포토샵 상하반전 단축키 설정법 

안녕하세요.달빛의 꽃입니다. 어도비 포토샵 상하반전 단축키 설정법 어렵지 않아요. 

어도비 포토샵 상하반전 단축키 설정법에 대해알려드리겠습니다. 

 

 

 

 

 

Adobe Photoshop Shortcut Setting Method
Hello, I'm the flower of the moon. It's not hard to set the key for Adobe Photoshop.
I'll let you know how to set up the keyboard shortcuts for Adobe Photoshop.

제가 예전에 그린 그림이예요. 

스키타는 사진보고 그렸습니다. ㅎㅎ

우선  빨간네모로 표시된 위에 Edit버튼을 클릭해줍니다. 

 

 

 

 

 

It's a painting I drew a long time ago.
I drew a picture of Skita. Haha
First, click the Edit button on top of the red square.

 

그리고 가장 아래 있는 Keybord shorts and Menus를 클릭합니다. 

단축키로는 Alt+Shift+Crtl+K를 눌러줍니다. 

 

 

 

 

 

Then click Keyboard shorts and Menus at the bottom.
Press Alt+Shift+Crtl+K with the shortcut key.

그럼 이런 창이 뜨게 됩니다. 

And that's how this window pops up.

 

File 여기서 아래로 내려오면 Flip Hoirzontal(좌우반전)

Flip Vertical(상하반전)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File If you come down from here, Flip Hoirzonal
Flip Vertical is easy to find.

 

그리고 그옆에 F4 ,F6 를 적어줍니다.  (다른 문자여도 상관없습니다. )

그리고 같은창 Image 클릭합니다.  더밑으로 내리다보면 Flip horizontal Flip Canvas Vertical을 찾으실수 있습니다. 

Then click Image of Same Window. Down below, you can find Flip Horizonal Flip Canvas Vertical.

또 위와같이 F3,F5 단축키를 설정해줍니다. 

Also, set the F3,F5 shortcut as shown above.

 

그럼 이제 상화좌우반전은 위의 네개의 키로 매우 자유롭게 빠르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림 그릴때 유용하게 잘쓰는 단축키예요. 알아두시면 좋습니다. 

Now, you can use the top four keys very freely and quickly.
It's a very useful shortcut for drawing. It's good to know.

 

 원래의 사진에서 모두 상하반전됩니다. 

It's all upside down in the original picture.

F6를 누르면 그림이 상하 반전 되게 됩니다. 

Press F6 to turn the picture upside down.

 

여러분들도 단축키로 자유롭게 사용해보세요.  

Feel free to use the shortcut

  1. BlogIcon 퍼플냥이 2020.09.18 23:45 신고

    그림 느낌 있네요^^

  2. BlogIcon hahehohoo 2020.09.19 08:01 신고

    꿀팁 감사합니다. 영어 설명도 좋은 아이디어이네요. 더 많은 사람들이 읽을 수 있겠어요ㅎㅎ

  3. BlogIcon 드림 사랑 2020.09.19 10:29 신고

    앗 좋은데요 덕분에 배워갑니다.
    유익하고 유용한 포스팅 고맙습니다.

  4. BlogIcon minhang 2020.09.19 11:58 신고

    상단 광고가 잘려져 잘 보이지 않습니다.
    광고 코드를 잘못 만지신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달빛의 꽃입니다.
코로나때문에 누구도 못만나고 돌아다니지 못하고 추석모임도 못하고 성묘도 못가죠. 빨리 코로나가 사라졌으면 좋겠어요.
성묘에 대해 알아봅시다.

성묘는 추석 샅은 명절이나 한식 같은 절기에 조상의 묘를 찾아가 손지하고 살피는일이다.
전통적으로 조상의 육체가 묻혀 있는 묘를 관리하는 것은 조상의 영혼을 모셔와 섬기는 제사만큼이나 중요하게 여겨져왔다.
원래 한식에 성묘한느것은 당나라에서 전래되었다. 고려시대 국가에서 국가에서는 한식에 종묘와 각 능원에 제항하고 민간에서는 묘소에 올라가 성표하였다.
고려사에는 기제에 성묘하거나 사시제에 성묘한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묘소 근처에 원찰이나 원당을 지어 묘소를 관리하거나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주자가례에는 3월 상순 묘제 때 무덤 안팎을 다니면서 둘러 슬피 살피며 세 번 돈다. 풀과 가시가 있으니 칼이나도끼 호미를 사용하고 자르고 김매어 없앤다.
청소를 마치면 돌아와 재배한다. 또한 무덤왼쪽의 땅을 소제하고 후토신에게 제사 지낸다라고 하였다.
겨울이 지나 풀이 본격적으로 자라기 시작하는 때에 조상의 묘를 살피도록 한것이다.
성묘는 묘제의 한 부분으로 기능한 것이다.
조선시대에 주자가례가 수용된이후에는 사당에서 예를 갖추는것이 강조되었지만, 사당이 없는 민간에서는 조상의 묘에서 제사를 지낸는 경우가 많아 설, 단오,한식, 추석의 4대 명절에 묘제를 지내는 것이 허락되었다.
1821년 에 간행된 조운종의 면암집에는 한식에 국가에서 능원과 묘궁에 관리 를 보내 제사를 지내도록 하고 ,하인들도 술과 과일을 마련하여 산소를 찾아 성묘하도록 했다는 기록이 있다.
추석에는 술과 과일을 산소에 올리는 것을 한식 때처럼 하도록 했다. 동국세시기에도 한식과 추석에 조상의 묘를 살피는데, 이때 머슴이나 거지라도 모두 돌아가신 부모의 무덤을 돌보았다고 할 정도이다.
주인은 머슴에게 새 옷과 신발,허리띠를 해주기도 했다.

 

성묘한 이후에는 묘소에서 제사를 지냈는데, 성묘에 제례가 합쳐진것으로 보인다.
조선 후기까지 설, 단오,한식,추석의 4대 명절에 묘제를 지내는 풍속이 계속되었다.
음력 10월에도 묘제를 올렸는데 10월의 묘제는 사대봉사의 대상이 되지 않는 조상의 묘를 찾아가 산소를 살피고 예를 올리는 것으로 서 시제 또는 시향제라고도 한다.
아울러 평상시에도 조상의 묘를 살피고 꺠끗하게 청소하기도 했다.
조선 초기에는 육전에 의해 현임관이 성묘를 갈때에는 반드시 모두 사직 이후에 가도록 했으나 1406년 태종7에는 군사들에게 3년에 한 번씩 돌아가 근친하게 하고 부모가 이미 죽은 사람은 근친한는 예에 의하여 돌아가 분묘를 성소하도록 하는 규정을 세우기도 했다.
지역 혹은 가정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4대 명절 가운데 한식과 추석에 절사를 지내거나 한식과 10월에 시제를 지내는데, 특히 추석에는 사당에서 차례를 지냈다. 추석 차례를 지내지 않는 경우에는 ㅑ월 중양절에 제를 지내기도 하고, 10월의 묘제를 큰 제사로 여기고 추석에는 성묘만하기도했다. 1980년대 이후 도시생활로 바쁜 가정엣거는 추석 차례때 묘제와 성묘를 함께 치르는 풍속이 형성되기도 한다.


성묘는 조상의 묘를 손질하고 살피는일이지만, 사실상 조상의 묘를 손질하는것과 배례가 합해진것으로 볼 수 있다.
주로 한식 추석 때 성묘를 하는것이 정착되었다.
한식인 음력 3월에는 개사초라고하여 겨울부터 봄 사이에 생긴 구덩이를 비롯하여 조상의 묘에 생긴 손산을 손질하여 바로 잡는다.
이때 부족한 떼( 잔디)를 다시 입혀준다. 추석에는 차례를 지내고 성묘를 한다.
한식 이후 여름동안 무성하게 자란 풀과 작은 나무등을 베거나 깎아주어 겨울을 잘 날 수 있도록했다.
10월 묘제를 지내면서 추석에는 성묘만 하기도 했으나, 요즘일반 가정에서는 일정한 날을 정하며 묘제를 지내는 것이 힘이 들자 추석 차례때 성묘하면서 묘제를 함께 지내는것이 일반화되고 있다.
특히 추석에 성묘하는것을 중요하게 여기는데 ,일년동안의 경작으로 수확한 햇곡식을 조상에게 먼저 바친다는 의미가 덧붙여졌기 때문이다.

기호지방에서는 전통적으로 설날과 추석에도 성묘하는 전통이 강했다.
그러나 염남 지방에서는 전통적으로 설날과 추석에는 성묘하지 않고 ,한식에만 성묘하였다.
그런데 인구의 도시집중화가 이루어진 1980년대 후반 이후로 추석에 성묘하는것이 전국적인 현상이 되었고, 그 밖의 날에는 성묘의 전통이 약화하였다.
묘제를 조상의 묘에서 지내지 않고 재실에서 지내는 사례가 많아지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예로 경상북도 안동 의 퇴계 종가에서는 재실에서 묘제를 지내거나 지방으로 합동 묘제를 지내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2014년에도 옛전통에 따라서 한식 성묘를 하는 문증도 있다.
흥해 배씨 안동 입향조 백죽당 배상지(1351~1413)와 그의 배위 묘소(상하 연속 배치에서는 매년 한식에 성묘하는 전통이 이어진다.
이 문중에서는 가을에 올리는 시향제,즉 묘제 때에는 제물을 성대하게 갖추어서 올리는데 반해 학식 성묘를 할때는 독축없이 단헌으로 간단하게 제사를 지낸다. 두 묘소의 상석에 각각 주과포와 육적,어적으로 이우렁진 간소한 제물을 감추고 한 사람의 창홀에 따라 상하 연속된 묘소에 참사자들이 나누어 서서 동시에 제사를 지내는 형식이다.
경북 안동 풍산읍 안교리에서는 한식이 사방팔방의 잡귀가 없는날, 즉 손이 없는날 (무방수날)로 인식되어 무슨일을 해도 탈이 나지 않느다고 한다.
이때 산소에 난 잡풀을 뽑고 ,떼를 새로 입히며 주변에 나무를 심는등 조상의 묘를 두루 손질한다. 설에는 성묘를 가지 않는 것이 일반적인데, 전라남도,전라북도,제주도,경기도 일부지역에서는 햇세배라 하여 반드시 성묘한다. 경기도 지역에서는 일반적으로 추석에 성묘를 가지 않는 가정이 많다.

성묘는 한식과 추석 명절에 조상의 묘를 찾아 손질하고 살피는 일이다. 단순히 묘소만 살피는것이 아니라 간단한 재물과 함께 재배를 하기도 한다.
조상의 영혼만큼 육체를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에서 오늘날까지 조상의 묘를 손질하고 살피는 일은 계속되고 있다.

Hello, I'm the flower of the moon.
Because of Corona, we can't meet anyone, can't go around, can't get together, can't go to the graves. I can't wait for Corona to disappear.
Let's find out about the graves.
a graveyardSeongmyo Shrine is a ritual to visit and take care of ancestral tombs during the Chuseok holidays and Korean cuisine.
Traditionally, the management of tombs where the bodies of ancestors were buried has been considered as important as ancestral rites to honor and serve the souls of their ancestors.


Originally, a curious thing about Korean food was introduced in the Tang Dynasty. During the Goryeo Dynasty, the state imposed restrictions on the Jongmyo Shrine and the Neungwon Shrine, while the private sector went up to the graves to mark their names.
It is recorded in Goryeo history that the tombs were enshrined in Gije or Sashije, and that the tombs were managed or held by building a temple or shrine near the tombs.

In March, Juja-rye goes around the tomb three times during the burial ceremony. Since there are grass and thorns, use a knife or axe hoe, cut it, and tie it to get rid of it.
After cleaning, come back and grow. He also said, "The land on the left side of the tomb is to be burnt down and held a memorial service for Futosin."
When the grass began to grow in earnest after winter, they were asked to look at their ancestors' graves.

 


The Holy Grail is a part of a tomb.
During the Joseon Dynasty, it was emphasized to hold a ritual ceremony at a shrine, but in the private sector, where there was no shrine, the ritual was often held at ancestral tombs, allowing the rite to be held during the four major holidays of the Lunar New Year, Dano, Hansik and Chuseok.
In 1821, Jo Un-jong's Myeonam Collection recorded that the state sent officials to the royal tombs and tombs to perform ancestral rites, and that servants also prepared drinks and fruits to visit the graves.
During Chuseok, alcohol and fruits were put on the oxygen just like Korean food. Dongguk Sesigi also examines ancestral tombs on Korean food and Chuseok, when even the servants and beggars were said to have taken care of the deceased parents' graves.
The owner also gave the servant new clothes, shoes, and waistband.
After the ceremony, the memorial service was held at the cemetery, which seems to have been combined with the ancestral rites.
The custom of holding a memorial service during the four major holidays of the Lunar New Year, Dano, Hansik, and Chuseok continued until the late Joseon Dynasty.
It was also held in October on the lunar calendar, and it is also known as Seo Sije or Sihyangje, which visits the tombs of ancestors, which are not subject to worship services, to examine the oxygen and give examples.
In addition, the tombs of their ancestors were inspected and cleaned in a clean manner.

 

In the early Joseon Dynasty, when the magistrate went to his grave, he was required to go after his resignation, but in 1406, Taejong 7 established a regulation that requires the soldiers to go back every three years to keep them close and those whose parents have already died should go back to their graves according to the example of their close relatives.
Although it may vary from region to region or family, among the four major holidays, ancestral rites are held on Hansik and Chuseok, or in Korean and October, and ancestral rites are held in shrines, especially during Chuseok. In the case of not having a memorial service for Chuseok, the ancestral rites were held on Jungyangjeol, the October memorial service was considered a major rite, and the ancestral graves were the size of the ancestral graves during Chuseok. Since the 1980s, households have been busy with urban life, and the custom of holding a graveyard and a graveyard together has been formed during Chuseok.


Although the ancestral graves are to be groomed and examined, it can be seen that the ancestral tombs are actually combined with the ancestral tombs.
It was settled to visit the ancestral graves during Chuseok, Korean food.
In the third lunar month of Korean food, Gaesacho is used to straighten up the pits created between winter and spring, as well as the Sonsan Mountain in the ancestral tomb.
At this time, put the grass back on. On Chuseok, we hold ancestral rites and pay our respects.
After the Korean food, we cut or cut down grass and small trees that grew in abundance during the summer so that we can enjoy the winter well.

 

 

Although the ancestral tombs were only held during the October memorial service, it is common for ordinary families to hold the memorial service together on Chuseok's turn as it is difficult to set a certain day for the regular day.
In particular, it is important to visit the ancestral graves on Chuseok because it was added that the new crop harvested from the cultivation of one year should be dedicated to the ancestors first.

Traditionally, ancestral rites were held on New Year's Day and Chuseok in the Hojo region.
However, in the Yumnam region, it has traditionally been unique to Korean cuisine, not to the New Year's Day and Chuseok.

However, since the late 1980s when the urban concentration of the population was achieved, it became a nationwide phenomenon, and on other days, the tradition of ancestral graves weakened.
This is because more and more people started to spend their graves in ritual houses instead of in ancestral graves.
For example, Toegye Jongga in Andong, Gyeongsangbuk-do holds a memorial service in a ritual house or a joint ritual in a local area.
On the other hand, there is also a civil servant who visits Korean food graves according to the old tradition in 2014.

Bae Sang-ji (1351-1413) and Bae Sang-ji (1351-1413) of Andong Iphyangjo and his graveyard (up and down consecutively arranged) continue the tradition of visiting Korean food every year.
Among them, a ritual offering held in the fall, or a ritual offering, is held in a large scale during the ritual, while a simple ritual is performed in a simple ritual without a single prayer. Each of the two graves is covered with a simple sacrificial offering, which is divided into a series of graves according to a person's spear hole, and the victims are held at the same time.
In Angyo-ri, Pungsan-eup, Andong, Gyeongsangbuk-do, Korean food is recognized as a day when there is no evil spirits in all directions, that is, when there is no hand, and it is said that no matter what you do, you will not get sick.
At this time, they pluck weeds from the oxygen, put new flocks, and plant trees around them. It is common not to visit ancestral tombs on Lunar New Year's Day. In some areas of Jeollanam-do, North Jeolla-do, Jeju-do, and Gyeonggi-do, the ancestral rites are called New Year's greetings. In Gyeonggi-do, there are many families who do not visit their graves on Chuseok.

Seongmyo Shrine is to visit and repair ancestral tombs during the Korean and Chuseok holidays. Not only do they look at the graveyard, but they also grow it with simple wealth.
To this day, the work of grooming and examining ancestral tombs continues in the mind that values the body as much as the spirit of the ancestor.

 

 

  1. BlogIcon H_A_N_S 2020.09.17 18:22 신고

    놀기 삼아 간다는 게 1년에 한 번 이네요ㅠ 좋은 글 잘 보고 가요.

  2. BlogIcon 이냐~ 2020.09.18 10:49 신고

    온라인 성묘도 요새 진행하려한다더라구요ㅎㅎ

  3. BlogIcon W.소나무 2020.09.18 16:02 신고

    올해는 온라인으로 많이 하는 것 같아요.ㅎㅎ
    좋은 정보 잘 보고갑니다:)

 

애플공개 15초면 산소포화도 측정 애플워치,아이패드,에어4공개

안녕하세요.달빛의꽃입니다.
애플이 스마트 워치 애플 워피 6세대와 태블릿 아이패드 에어4세대, 아이패드 8세대 등 신제품 15일(현지시간) 공개했습니다.
애플은 이날 예상대로 첫 5세대 (5G) 통신 스마트폰 아이폰12는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에서 온라인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을 통한 원격행사로 진행되었습니다.
발표 시간도 기존 2시간에서 1시간을 조금 넘겨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기조 연설에서 코로나19가 우릴 괴롭히고 있지만. 우리 삶은늘 어렵지 않을 것이라며 애플은 더 나은 일상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혁신적인 제품으로 이를 극복해낼것이라고 했습니다.
새롭게 공개된 애플워치 6세대는 기존 심박수측정 등 헬스케어 기능에 혈중산소퐇롸도 특정기능을 탑재해 한층 더 진보했습니다.
팀 쿡 CEO는 애플워치는 그동안 사용자들의삶을 풍성하게 하는데 큰 도움을 줬습니다.
이번엔 헬스케어 기능을 더욱 강화해 또 다시 커다란 도약을 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애플워치 6세대는 시계 뒷면 4개 포토 다이오드,적외선 적색등 4개 발광다이오드 (LED)클러스터를 이용해 혈액의 반사광을 측정한뒤 혈액 색깔을 근거로 알고리즘을 이용해 15토만에 혈중 산소포화도를 잽니다.
혈중 산소 포화도는 혈액속 헤모글로빈 중 산소포화상태가 된 헤모글로빈의 비율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이수치는 95~100%일때 정상수준이지만 90%이하면 저산소혈증으로 불리며 80%아래로 떨어지면 두뇌 심장들의 기능을 위태로울 수 있습니다.
애플은 애플워치를 활용해 혈중 산소 포화도를 향후 앱에서 얼떻게 활용할 수 있을 지 분석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천식과 심부전 증상의 관리 및 통제방안을 포함해 독감과 코로나 19등 호흡기 질환의 초기 증상 체크도 가능하도록 연구하고 있다고 애플은 설명했습니다.
이외에도 실시간으로 고도를 표시하는 기능을 장착해 등산 ,하이킹떄 활용할 수 있는 기능등이 장착됐고 새로운 집 S6가 탑재돼 전작보다 속도가 20%빨라졌습니다.

 

 

진입(엔트리) 가격은 53만 9000원부터입니다. 국내 출시 일정을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애플은 처음으로 보급형 스마트워치 애플워치SE도 공개했습니다. 애플 워치6세대와 동일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이전 세대 제품과 동일한 프로세서를 적용한게 특징입니다.
다만 형중 산소포화도 측정등 신규 기능은 지원하지 않습니다. 가격은 35만 9000원입니다.
중급협 라이언아이패드 에어 4게대도 베일을 벗었습니다.

 

애플 제품군 중 처음으로 5나노미터 공정 기술이 적용된 최신칩 A14 바이오닉이 탑재된게특징입니다.
A14를 단 아이패드 에서 4세대는 사양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전작보다 중앙처리장치 (CPU)성능이 40%증가했고,그래픽 성능도 30% 향상됐습니다.
애플은 같은 가격대 시중에 판매된느 노트북보다 3배 가볍고 그래픽 성능은 2배 빠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전작보다 2배 빨라진 초당 최대 11조회의 연산을 수행하는 16코어 뉴럴 엔진도 탑재해 머신러닝 역량도 크게 끌어올렸습니다.
애플은 아이패드 에어 4세대를 통해더 쉽게 4K 동영상을 편집하고 아름다운 예술 작품을 창작하며 몰입형 게임을 플레이하게 해줄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이패드 에어 4세대는 10.9 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 후면 1200만 화소, 전면7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했습니다.
베젤(테두리)은 얇아지고 기존 홈버튼 사라졌고 상단 전원버튼에 지문인식 터치 ID 센서를 정착했습니다.
2세대 애플 펜슬로 구동이 가능합니다.
64기기 바이트 (GB) 와이파이 모델은 77만 9000원 256GB은 97만 9000원입니다.
아이패드 8세대는 A12 바이오닉 칩을 탑재했습니다.
전작인 7세대 대비 CPU성능을 40%가량 향상시켰고 그래픽 성능은 두배 높였다는게 애플 측의 설명입니다.
10.2인치 디스플레이 및 디자인은 이전 모델과 동일하다. 펜뿐만 아니라 손글씨까지 인식합니다.
32GB ,128GB용량 중 선택이 가능합니다.

 

 

 

가격은 와이파이 모델 44만 9000원부터 , 셀롤러 모델은 61만 9000원부터 시작됩니다.
애픙은 이외에도 영화,드라마,뉴스등의 각종 구독 서비스를 한데 합친 애플원 서비스도 발표했습니다.
올 가을부터 도입되는 애플 원에 가입하면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아이클라우드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 영화 드라마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TV 게임 서비스 애플아케이드를 모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요금제는 아이클라우드 저장공간 별로 다릅니다. 개인 요금제 (아이클라우드 50GB)는 월 약 1만 8000원 (14.95달러)이고, 가족 요금제 (아이클라우드 2000GB)는 약 2만 4000원(19.95달러)입니다.
아이클라우드 저장공간 2테라바이트 (TB)와 함께 애플 뉴스, 애플 피티니스 등을 더한 프리미엄 요금제는 약 3만 6000원 (29.95)달러입니다.
애플은 소비자들이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OS) 인 ISO14를 오는 16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애플워치의 새로운 운영체제 워치 OS7도 같은 날부터 사용할 수 있습니다.

 

 

한편 애픙은 이날 애플워치 6세대를 시작으로 앞으로 판매하는 애플워치 제품군 패키지에서 충전용 USB 어댑터를 더이상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애플은 이러한 방침이 환경보호활동을 일환이라고 했습니다. 연간 4만대의 차량이 도로에서 배출하는 탄소량을 줄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애플이 애플워치에서 충전용 어댑터를 제공하지 않을 가능성 커졌습니다. 앞서 애플은 최근 2030년까지 제조 공급망 및 제풍 생애주기를 아우르는 기업 활동 전반에 탄소 중립화 100%달성하겠다며, 탄소 배출 저감 10개년 계획을 밝혔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IO4GbfeI1wg

 

  1. BlogIcon 튼튼이네 엄마 2020.09.16 16:38 신고

    이야 신제품이네요 그럼 다시 애플주가가 오를까요? 음 ......

  2. BlogIcon 서연onFire 2020.09.16 20:40 신고

    와 파란색 너무 이쁘네요...산소포화도 측정기능 좋네요

  3. BlogIcon 디케이89or90 2020.09.17 15:24 신고

    우와!! 이런소식 너무 좋아요! ㅋ

  4. 댓글감사합니다.^^ 좋은하루되세요.

내년여름 코로나 백신 보급뒤 2022년 종식될것 -빌게이츠-

안녕하세요.달빛의 꽃입니다.
마이크로 소프트 창업자 빌게이츠가 코로나 19는 내년 백신이 보급된 뒤 기세가 꺽이고 2022년에야 종식될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글로벌 협업만이 코로나19확산을 막을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빌게잍츠는 코로나19와 전쟁은 내후년인 2022년 마무리 될 수있을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내년 여름 백신이 본격 보급된다는 전제하에 그렇다는 것입니다.
영국 텔레그레프와 의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으로 2021년 즉 내년에 코로나19가 종식될것이라고 한 지난 8

 

월 전망을 2년 뒤로 늦춘 것인데 , 그만큼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빌게이츠는 아울러 적절히 대응하지 못할 경우 올가을 이후 다시 사망자가 크게 늘 수 있다는 경고도 잊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여름 백신이 공급돼 60%수준의 접종이 이뤄진다면,코로나19의 기하급수적인 확산을 거의 막을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재선에 혈안이 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압박에 선거전 백신이 졸속 승인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CNBC 인터뷰에선 미국에서 10월말 까지 사용승인을 신청하는 백신은 없을것 같다면서,만약 효험이 있다면

 

12월이나 내년 1월 두세 개 정도의 백신이 승인을 신청할 가능성은 있다고 내다 봤습니다.
빌게이츠는 그러면서 글로벌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글로벌 위기 상황에서 어느 한 국가가 해법을 내놓을 수 는 없으며 ,모든 나라가 힘을 모아 코로나19 대유행을 끝내고 경제를 다시 살려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미국과 영국의 코로나 19 대응 실패원인과 관련해선 ,사스와 메르스 사태때 경험을 통해 검사역량 구축과 신속한 개입에 나선 한국과 타이완처럼 잘 대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Next summer, the vaccine will be released and the year 2020 will end. Bill Gates.

Hello, I'm the flower of the moon.
Microsoft founder Bill Gates predicted that after the vaccine was released next year, the momentum will be dampened and it will not end until 2022.
He stressed that global collaboration is the only solution to prevent corona 19 expansion.
Bill Gates predicted that the war with Corona 19 could end in 2020, two years from now.
That's on the premise that vaccines will be available in earnest next summer.

 

 

In an interview with The Telegraph in the UK, it delayed its August forecast for 2021, or the end of Corona 19, to two years later, which means that it is taking the situation seriously.
Bill Gates also did not forget to warn that failure to respond could lead to another significant increase in deaths after this fall.
He also predicted that if vaccines were supplied next summer and inoculated at 60% levels, the exponential spread of Corona 19 could almost be prevented.
He drew a line on the possibility of a pre-election vaccine being approved quickly under pressure from U.S. President Trump, who is eager to re-election.

 

In an interview with CNBC, he said, "There will be no vaccine in the U.S. to apply for approval by the end of October. If it work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wo or three vaccines may apply for approval in December or January next year."
Bill Gates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global collaboration.
In the face of a global crisis, no country can come up with a solution, and all countries have appealed to join forces to end the Corona 19 pandemic and revive the economy.
Regarding the reasons for the failure to respond to Corona 19 in the U.S. and the U.K., they pointed out that they did not respond as well as South Korea and Taiwan, which started to build inspection capabilities and intervene quickly through their experience during the SARS and MERS outbreaks.

https://www.youtube.com/watch?v=XB5p5ENS8eY

 

  1. BlogIcon minhang 2020.09.18 08:35 신고

    빌게이츠의 말이 대개 맞는 것같더라구요.
    그때라도 종식된다면 다행인 것같습니다.

코인노래방 업주의 눈물 우린 희망이 없어요.

안녕하세요. 달빛의 꽃입니다.
코로나위기로 우리생활에서 코인노래방 어디도 갈수없게되었습니다.
마스크쓰고 교회는 온라인예배 광화문 집회가지말고 노래방 유흥업소 목욕탕 사우나 금지 사람모이는곳 가지말기 빨리 코로나끝났으면 좋겠네요.
코로나 검사도 제발 받았으면 좋겠어요. 정부가 무료로 해준다고 왜 안받고 남에게 피해를 주며 돌아다닙니까 화가 납니다. 코로나 후유증은 폐가 망가져서 무섭습니다.

 

 

3년동안 발 디딜틈 없을 정도로 장사가 잘 된 코인노래연습장이 망하는 건 한 순간이었습니다.
이태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산으로 서울시가 5월 중순 코인노래연습장애 대해 50일동안 집합금지명령을 내린데다. 지난달 19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강화되면서
노래연습장등 고 위험시설로 12개 업종은 영업을 중단하였습니다.
집합금지명령이 길어지면서 영업을 재개해도 더 이상 이곳을 운영할 여력조차 없게 되었습니다.
서울 서대문구 신촌 한복판에서 코인노래연습장을 운영하던 박진실씬느 고민 끝에 5일 오전 가게 앞에 망한 사연을 담은 현수막을 내걸었습니다.
인근 상인이 사회관계망서비스 (SNS)에 찍어 올린 이 현수막 사진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습니다.
50일동안 임대료,전기세,인증비,저작권료등 고정비용이 장난 아닙니다.
그래도 살아보겠다고 대출금 갚으려고 다시 열심히 해보려 했습니다. 또 닫으랍니다. 폐업이 아니라 진짜 망했습니다.
손님은 없고 곰팡이만 집합금지 명령이 남긴 상처

 

박씨의 가게는 영업을 하지 않아도 월세등 매달 고정 지출만 수백만원이었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기나긴 장마에 물까지 새면서 기계도 일부 망가졌습니다.
하지만 가게를 처분하려 해도 월세계약기간이 남아 유령가게로 남겨둘수밖에 없습니다.
게다가 정부지원금을 받지 못할까봐 폐업 신청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박씨는 고정 지출을 계속있는데 아무도 알아주지 않으니 답답한 마음에 현수막을 만들었다며 현수막을 보고 많은 분들이 장사를 못해도 못 버는 것을 말고도 지출이 있다는걸 생각하지 못했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코로나 19 확산 전까지만 해도 23개 방이 꽉 차고도 대기 손님이 있을 정도로 장사가 잘되던 곳이었습니다.
갖가지 축제가 열리는 여름은 1년중에서도 대목이었습니다.

 

그러니 노래방 내부는 손님으로 한창 붐벼야 할 손님 대신 곰팡이만 수두룩했습니다.
단돈 1만원이라도 건지기 위해 반주기기와 엠프를 팔아 곳곳이 휑했고, 누전으로 전기도 잘 들어오지 않아 실내는 어두컴컴했습니다.
그나마 판 기기 중 일부는 오랫동안 쓰지 않다보니 내부까지 곰팡이가 생겨 한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박씨 가게를 닫기로 결정한 것 코인노래연습장에 다시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진 지난달 19일 무렵 벽 시트지부터 조명까지 곳곳에 박씨의 손때가 묵은 이곳을 포기하자니 억울함이 몰려왔습니다.
그는 제가운영을 잘못했거나 확진자가 다녀갔다든가 어떤 이유가 있어서 망하라는 거라면서 참담한 마음으로 접겠는데 그냥 억울했다며 코인노래연습장이 고위험시설이 되서 코로나19가 또 확산하면 가장 먼저 문을 닫게 할 거란걸 아니까 이곳을 계속 운영하겠다는 희망이 없어졌다고 하소연했습니다.
2월부터 매출이 타격을 입기 시작했지만 ,그래도 버틸 만했다고 합니다.
점차 손님이 줄기 시작해 수입보다 지출이 많아지기 시작했고 , 5월 초부터는 지출을 메울 돈마저부족해져 대출까지 받았습니다.

 

 

 

그러나 서울시에서 코인노래연습장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리면서 고정 비용을 오롯이 박씨가 떠안게 되었습니다.
다른 업주들도 사정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이에 한국코인노래연습장협회를 결성해 단체 행동에 나섰습니다.
그는 당장 생계가 어려워서 시청에 가서 시위도 하고,시청과 구청에 민원도 정말 많이 냈다며 제가 시위를 하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느냐고 회상했습니다.
50일만에 문을 열었지만 ,갑작스레 받아든 10대 방역 수칙은 치명적이었습니다. 박씨는 다른건 다 지킬 수 있는데, 손님이 사용했던 방은 30분 동안 사용을 금지하라는게 너무 힘글었다고 말했습니다.
1~2시간 동안 이용하는 일반 노래방과 달리 코인 노래연습장은 500원, 1000원을 넣고 이용하는 손님이 대다수인데 10분을 쓰고 30분을 닫아야했습니다.
그래도 하루하루 희망의 끈을 높지 않았습니다. 하루에 5만원을 벌면 오늘은 비가 많이 와서 손님이 없는거다. 날이 좋으면 더 많아질 거다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다음날 6만원을 벌면 와 만원 더 벌었다. 내일은 더 많이 벌겠지라는 희망을 갖고 장사를 했습니다.
그러나 지난달 고위험시설로 지정돼 다시 집합금지명령이 내려오자 그 희망은 물거품이 됐다며 코인노래연습장이 왜 고위험시설인지 이유도 모른채 문을 닫아야만 했고 , 빚은 눈덩이처럼 불어만 갔습니다.
박씨는 코인노래연습장에서 여태 확진자가 10명 정도밖에 나오지 않았는데 왜 고위험시설이라는 건지 받아들이기 어렸웠다며 바꿀 수 있는건 바꾸겠다고 이유를 알려달라고 해도 그 누구도 속시원하게 말해주지 않았습니다. 너무 답답했다고 털어놨습니다.
희망이 무너지긴 다른 업주들도 마찬가지입지다. 얼마전에는 경기 안양시에서 노래바(노래방)를 운영하던 60대 자매가 생활고에 극단적 선택을 한 일도 있었습니다.
박씨는 이를 두고 저도 힘들지만 저보가 더 힘든 분도 많이 있 을텐데 극단적 선택을 하는 분들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며

 

 

그런 마음을 먹는 사장님들이 더이상 나오면 안되고, 어떻게든 버텨야 하는데 누군가 또 그런 선택을 할까 봐 너무 겁난다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동병상련의 업주들은 서로 응원하면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다고 합니다 .
수입이 없는 0원인데 지출은 수백만원 정부 지원금 모자랍니다.
200만원이 넘는 월세에 노래방 반주긱기 회사에 내는 인증비. 한국음악저작권 협회에 내는 저작권료, 전기요금 수십만원까지 포함하면 가게 문을 열지 않아도 매달 내야 하는 비용은 400만원에 달했습니다.
7월 서울시와 서대문구로부터 각각 100만원씪 받았지만, 밑 빠진 독에 물붓기였습니다. 마침 이날 정부가 2차 긴급재난

 

지원금으로 200만원을 지급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역시 그동안 지출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랍니다.
박씨는 장사를 못했으니 한국전력에 전기요금을 인하해 달라고 했고 반주기기 회사에 인증비를 깎아달라고 했는데 모두 안된다고만 했다며 아무도 저희를 안 도와주는 정부마저 도와주지 않아 착잡하고 힘들었다며 강조했습니다.
이어 재난지원금 200만원은 당연히 적은 돈이 아니고 감사하다면서도 저희가 집합금지명령을 이핼하면서 생긴 손해에 비하면 부족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업주들은 당장 영업을 재개하더라도 바로 매출이 회복되지 않을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 동안 손해를 모두 지원해달라는건 아닙니다.
박씨는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도 희생할 수 있다. 저희가 낸 금액을 다달라거나 모든 비용을 다 깎아달라는건 아니다라며 그 어디도 희생을 안하는데 오로지 저희한테만 희생을 하라고 하는게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전기요금, 임대료 인하등에 대해 합의를 할 수 있게 정부가 한전, 건물주 등을 불러서 중재라도 해주는 식으로 뭔가 대책을 세워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습니다.

The tears of the coin karaoke owner. We have no hope.

Hello, I'm the flower of moonlight.
Due to the Korona crisis, we can't go anywhere to coin karaoke in our lives.
Wearing a mask, I hope the church will finish the corona quickly by not going to Gwanghwamun rally and not going to karaoke bars,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bathhouses, and sauna.
I wish I could get a corona test, too. I'm angry because the government is giving it to me for free. Corona aftereffects are scary because the lungs are broken.
It was a moment when the coin singing studio, which was so well-traded for three years, collapsed.
Due to the spread of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in Itaewon,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sued a 50-day ban on coin singing practice disorder in mid-May. The second phase of social distinctions was strengthened on the 19th of last month.

 

Due to high-risk facilities such as singing practice fields, 12 industries have been closed.
With the extended prohibition order, we can no longer afford to operate this place even if we reopen it.
Park Jin-sil, who was running a coin singing studio in the middle of Sinchon, Seodaemun-gu, Seoul, put up a banner in front of the store on the morning of the 5th.
The banner photo, taken by a nearby merchant on social networking services (SNS), quickly spread around the online community.
Fixed costs such as rent, electricity, certification, copyright, etc. are no joke for 50 days.
But I tried to work hard again to pay back my loan to live. Close it again. It's not closed. It's really ruined.

 

No guests, but only fungus, left by the no-collection order.
Even if Park's shop is not open, it costs millions of won per month in fixed monthly expenses such as monthly rent. To make matters worse, the machine was partly damaged by the long rainy season and the leak of water.
But even if you try to dispose of the store, you can't help but leave it as a ghost shop because it has a short period of time left.
Besides, I didn't even apply for closure because I was afraid I wouldn't get government funding.
Park explained that he made the banner because he was frustrated because no one recognized him even though he was not able to do business, and many people said they didn't think there was any spending other than making money.

Before the spread of Corona 19, the business was so good that even 23 rooms were full, there were waiting guests.
Summer, when various festivals are held, was a part of the year.
Therefore, the inside of the karaoke room was filled with mold instead of customers who had to be crowded with customers.
In order to get even 10,000 won, the half-cycle and amp were sold everywhere, and the room was dark because electricity was not working well due to a short circuit.
Some of the sold devices haven't been used for a long time, so I didn't get a penny because of mold on the inside.
Around the 19th of last month, when the ban on gathering was issued again at the coin singing studio, Park's old hands were abandoned, from wall sheets to lighting, and it was unfair to give up the old place.

she said, "It's a shame that I'm going to fail for some reason, whether it's a wrong operation or a confirmed person. It's just unfair." He complained that he knew that the coin singing studio would become a high-risk facility and that if Corona 19 spreads again, he would be the first to close the door, so there's no hope of continuing to operate it.
Sales started to take a hit in February, but they still deserved it.
As the number of customers began to decrease, spending began to increase more than income, and from early May, I even took out loans because I didn't have enough money to cover my expenses.
Howeve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mposed a ban on the coin singing practice range, which resulted in Park paying the fixed costs.

The same was true of other business owners.
In response, the Korea Coin Singing Range Association was formed to take collective action.
He went to the city hall to protest because his livelihood was difficult right away, and made a lot of complaints to the city government and district offices, and recalled who knew I would protest.
It opened in 50 days, but suddenly the teenage quarantine rules were fatal. Park said he could keep everything else, but it was too hard to ban the room he used for 30 minutes.
Unlike ordinary karaoke rooms that use for one to two hours, coin singing practice ranges cost 500 won and 1,000 won, but they had to spend 10 minutes and close for 30 minutes.
But I didn't raise my hopes day by day. If you make 50,000 won a day, there will be no customers because it rains a lot today. "If the weather is good, there will be more," he said positively, and if he earns 60,000 won the next day, he came and earned 10,000 won more. I did business with the hope that I would earn more tomorrow.

However, when the ban was issued again last month after being designated as a high-risk facility, the hope was dashed, and the coin singing practice room had to be closed without knowing why it was a high-risk facility, and the debt snowballed.
Park said, "There have been only about 10 confirmed cases at the coin singing practice range, but it was hard to accept why it was a high-risk facility," and no one told me why he would change what he could change. I confessed that I was so frustrated.
The same goes for other owners whose hopes have been dashed. Not long ago, a sister in her 60s who ran a karaoke bar in Anyang, Gyeonggi Province, made an extreme choice in her life.
Park said, "There are many people who are having a hard time with this, but I can understand the minds of those who make extreme choices," adding, "I'm so scared that I'm afraid that someone will make that choice again, even though I have to endure it."

 

It is said that the owners of the association support each other and endure every day.
It's 0 won without income, but spending is millions of won short of government aid.
Certification fee paid to karaoke accompaniment company for monthly rent of over 2 million won. Including hundreds of thousands of won in copyright and electricity fees paid by the Korea Music Copyright Association, the monthly cost reached 4 million won even if the store did not opened.
I received 1 million won each from Seoul and Seodaemun-gu in July, but it was pouring water into the bottomless pit. Just in time,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ould pay 2 million won in the second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 This is also far short of spending.
Park said, "Since I couldn't do business, I asked Korea Electric Power Corp. to lower the electricity bill and asked the accompaniment company to cut the certification fee, but everyone said no," adding, "It was complicated and difficult because no one even helped the government that didn't help us."

He added, "Of course, 2 million won in disaster aid is not a small amount of money, but it is not enough compared to the damage caused by the transfer of the ban."
Business owners believe that even if we resume operations right away, sales will not pick up immediately. But I'm not asking you to cover all the losses in the meantime.
Park said, "We can sacrifice ourselves in this difficult time. I'm not asking you to pay all the money we paid or to cut all the costs," he said, pointing out that the problem is that we only have to sacrifice ourselves when we don't sacrifice anywhere else.

He then expressed his wish that the government would come up with some measures by calling in KEPCO and building owners to mediate between them so that they could agree on electricity rates and rent cuts.

 

 

  1. BlogIcon 튼튼이네 엄마 2020.09.15 03:38 신고

    코로나가 모두를 힘들게 하네요 :-( 구독하고 갈께요 😍좋은하루 보내세요

  2. 코로나 모두를 힘들게해요ㅠㅠ 빨리코로나가사라지기를 구독감사합니다. ^^

  3. BlogIcon W.소나무 2020.09.15 20:55 신고

    저는 노래방가는걸 좋아해서
    혼자도 자주갔는데
    올해는 진짜 한번도 못갔네요ㅜㅜ
    어서 괜찮아져서 맘껏 갈수있었음 좋겠어요!

    • 저도 친구랑 노래방가는거 좋아하는데 친구도못만나고올해는 힘드네요 ㅠㅠ빨리 코로나가 사라졌으면좋겠어요 댓글감사합니다.^^

 

어도비 포토샵 컬러피커 색상오류 해결방법 

안녕하세요.달빛의 꽃입니다.

취미생활로 포토샵을 사용하게 되었는데 포토샵을 사용할때마다 오류가 생기고 해결방법을 찾아보게되네요. 

평상시 작업할 때  배경색깔이 이상해질때 해결방법을 알려드릴게요. 

위 창에 빨간 네모에 클릭한  전경색(핑크)과 배경색(흰색)이 있죠 . 전경색 (forgorund) 클릭하면 바로 컬러피커창이 뜹니다. 

 

Adobe Photoshop Color Picker Color Error Resolution
Hello, I'm the flower of the moon.
I used Photoshop as my hobby, but whenever I use Photoshop, I get errors and find solutions.
I'll tell you how to solve the problem when the background color gets weird when you work.
There's a red square above, and there's a foreground color and a background color, and you click foreground and you'll see a color picker window.

 

 

컬러피커 창이 뜨는데 G로 클릭 되어서 너무 당황스러웠어요. 어도비 포토샵 컬러피커 색상오류 해결방법은 쉬워요. 

The color picker window appears, and I was so embarrassed because it was clicked with G. Adobe Photoshop Color Picker Color Error Resolution is easy.

 

어도비 포토샵 컬러피커 창에 H로 클릭하면 색상이 원래대로 돌아옵니다. 

H,S,B/R,G,B설정값에 따라 창이 변동됩니다. 

보통 H를 선택한 채로 작업하다가 잘못 누르게 되면 창이 변해버립니다.

Click H in Adobe Photoshop Color Picker window to return the color to its original state.
The window changes depending on the H,S,B/R,G,B setting.
Usually, if you work with H selected and press it incorrectly, the window will change. 

 

+ Recent posts